본문 바로가기

출간작품

BL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1회 작성일 22-11-29 09:30

본문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금수의 짝

  • 명두 저
  • 2022-11-27
  • BL
개막장 피폐 bl 소설 <금수의 짝>에 빙의했다. 그것도 산 채로 사지가 찢겨 죽는 주인 수로!

‘와… 미쳤다!’
눈앞의 정경에 금수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좀처럼 움직이지 않는 금수를 향해 주휼 황제가 한쪽 눈꼬리를 올렸다.
“어찌 그리 멍하니 보고만 있느냐. 어서 오지 않고.”
나른한 목소리와 달리 황제의 붉은 삼백안이 사특하게 빛났다. 그 집요한 눈빛에 금수가 마른침을 삼켰다.

무소불위의 권력을 쥐고 밤낮없이 그 짓만 밝히는 냉혈한이자 소설을 개막장 피폐물로 만든 짐승 광공 주휼.
‘그랬던 인간이… 왜 달달물의 츤데레 다정공 흉내야? 아, 밀당은 내 주특긴데….’
금수가 당황스레 흔들리는 눈으로 주휼의 적안을 올려보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