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간작품

로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55회 작성일 22-05-06 12:10

본문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후작 영애는 정체를 숨긴다

  • 이뚜언 저
  • 2022-05-06
  • 로판
도굴꾼. 불법 경매 상인. 그리고 후작 영애까지. 모두가 나의 신분이다.

황제의 명으로 도굴꾼 토벌을 맡은 테힐 공작은
유난히도 소심하고 조용한 후작 영애에게 자꾸만 눈길이 향했다.
도굴꾼 로즈와 밀라 코스터가 동일 인물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

물에 젖은 금발이 드러났다.
제국법으로 금지한 유물을 도굴하는 도굴꾼 로즈를 붙잡았다.
로즈를 생포하라는 황제의 명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그녀였다.
그녀가 가진 힘, 끓어오르는 마족의 피를 잠재워주는 그 힘이 중요했다.

‘역시.’

의식을 잃고 쓰러진 로즈의 복면 끄트머리를 살짝 잡아 끌어 내렸다.
정체를 가린 천이 사라지자, 지난밤 연회장에서 함께 춤을 추었던 여인이 자신의 앞에 있었다.

“밀라 코스터.”

작게 읊조리는 그의 목소리에서 감당할 수 없는 진실을 마주한 무게가 느껴졌다.
토벌대 대장으로서 로즈를 붙잡아야 하는 책임과, 남자로서 밀라 코스터를 원하는 감정이 소용돌이 쳤다.

***

차라리 그가 다 알기 바라는 마음과 정체를 들키지 않아야 한다는 모순 때문에 심장 소리 말곤 아무것도 들리지 않았다.
공작의 손이 애타게 얼굴을 더듬었다. 그러다 손가락이 내 입술에 닿고서야 멈췄다.

“그대를 지키기 위해 내가 포기한 것이 무언지 알고 있나?”

내 손으로 자신의 눈을 가린 그는 울고 있었다.

“그만큼 너를 간절히 원한다.”

맞닿은 입술 사이로 눈물이 흘러내렸다. 내 것인지 그의 것인지 구분할 수 없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