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간작품

로맨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842회 작성일 23-10-17 14:31

본문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폐모의 연인

  • 정은숙 저
  • 2023-08-28
  • 로맨스
“희연아.”
내내 불러보고 싶은 이름이었다.
왕이 손을 내밀어 안타까운 눈으로 그녀의 뺨을 어루만졌다.
뺨을 감싼 왕의 손등 위로 희연의 눈물이 뚝뚝 떨어졌다.
몇 번이고 그녀의 이름을 부르는 왕의 부름이 목말랐다.
그러나 두 사람은 이 나라의 대비이고 왕.
“내가 죄업을 지으려 한다. 내 너를 얻기 위해…… 인간이 정한 인륜을 어기고 수라의 길을 걸어가려 한다.”
예법은 그와 희연을 자식과 어미라는 틀에 가뒀지만, 열화와 같은 마음은 기어코 그 틀을 부수고 나와 버렸다.
그러니 이제 가 보리라.
온 나라 사람들이 욕하고 돌을 던질 짐승의 길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