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간작품

로맨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15회 작성일 22-09-15 08:55

본문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메이드(Maid)

  • 손유애 저
  • 2022-09-14
  • 로맨스
차강재의 전담 메이드 한지안은 클래식한 한 폭의 그림 같은 여자였다. 르누아르나 페르메이르가 저 대상을 봤으면 환장하고 붓을 들었겠다, 싶을 정도로.
그녀가 고객인 자신을 훔쳐보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몰래 입맞춤까지 했다.

“괴롭죠? 그 죄책감 매일 느껴봐요.”

기꺼이 내 입술 내줄 테니까.
벌주려고 시작한 키스가 감당할 수 없이 뜨거워진 순간, 여자가 말했다.

“저랑 자고 싶으세요?”

발칙하게도.
한지안은 비틀린 욕망을 미치도록 자극하는 여자였다.

“난 그렇고, 한지안 씨도 그렇죠. 피하지 못할 거면 즐기는 건 어때요?”

그렇게 시작된 관계였다.
로열스위트 103호, 그곳이 은밀한 정사의 무대가 되었다.

일탈의 서스펜스가 다분한, 끊을 수 없는 유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